View this post on Instagram

정인선배우님이 손에 꼭 쥐어주신 핫팩ㅋㅋ 세상행복 #내뒤에테리우스 #소지섭 #조각 #정인선 #실물이더예쁜데 #마음씨도예뻐 #마지막촬영날 #엄청춥다 #핫팩 #고생하셨습니다 #배우 #드라마 #피곤

A post shared by 오도훈 (@dohoon_o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