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#사진가져가지마세요 #초상권저작권다있음 #스티커가려도소용없음 이게 실화냐. 오늘 로또 맞음. #내배우 #양세종

A post shared by 붑붑💕 (@___myboo____13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