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회사에 양세종님이 방문하셔서 줄 서서 사진 찍었다ㅎㅎ 실물이 1073781950배 정도 더 잘 생기셨다.. 오징어가 되더라도 자랑하고 싶으니까 올려야지ㅎ #양세종

A post shared by 배민우 (@bminwoo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