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#양세종 세종 오신날... 세종... 저번주부터 기다린 세종... 다음에는 kbs 작품 해줘오.... 세종....ㅠㅠ

A post shared by 최하나 (@gksk1005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