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- 카톡으로 날라온 뜨끈한사진ㅋㅋㅋ #양세종 인터뷰할때 누나가 많이 응원하고 있다고 전해주고 셀카 좀 찍어서 보내달랬더니 약속지켜준 착한내동생ㅋㅋ 아..영상편지 남겨달랠껄그랬음ㅋㅋ 평소 인터뷰할때 연옌이랑 사진 잘 안찍는데 누나를위해 기꺼이~ㅋ #세종님응원합니다😍

A post shared by #정예진 #건희맘 (@yejini0722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