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정말끝!! 얼굴 작게 나올려고 10m 뒤에서 찍음ㅋㅋ #내일그대와 #사전제작 #tvn #마지막촬영 #끝 #회식 #이제훈 #2번째작품 #드디어끝 #iphone6s #daily #goodbye

A post shared by 조상현 (@sang_hyeon_jo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