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야행성 에디터의 #불토키스신 💋 소원이 있다면, 일주일이 수목수목수목수 였으면 좋겠다는거! 매일 #태양의후예 송송커플 보고싶으니까여😘 오늘은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 블록버스터급 #인공호흡키스 를 소환합니다~ 저도 숨멎을것같은데, 누구 없나여? -editor HEJ #바다에빠져도문제없지말입니다 #존멋송중기 #심장어택 #나도숨멎을지경 #바다에빠져도예쁜송혜교 @kyo1122 #instylekorea 사진출처: KBS <태양의 후예>

A post shared by InStyle KOREA 인스타일 (@instylekorea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