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제일 멋지게 나온 메인 법정세트장에서 마지막 촬영 기념. 시원섭섭하다. 모두 고생하셨습니다👍🏼 #동네변호사조들호 #이제진짜끝 #안녕 #나어딨게

A post shared by 이진영/jignon (@jignon) on