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 this post on Instagram

그동안 바빠서 드라마 끝난지도 몰랐음... 조금 늦긴했지만^^; 남주들이 개성이 강해서 그리기 재미났어요. #캐릭터 #캐리커쳐 #일러스트 #드로잉 #드라마 #막장드라마 #내딸금사월 #금사월 #백진희 #오혜상 #박세영 #강찬빈 #윤현민 #주세훈 #도상우 #character #charicature #illustration #drawing #mbcdrama

A post shared by 스즘 (@suzum_izm) on